신데렐라 걸즈 극장 1353화, 1354화, 1355화, 1356화, 1357화 (조금 저퀄) 신데렐라 극장 (저퀄포함)















혹시 이해가 안가는 사람들을 위한 설명.


프로듀서는 깨물어도 된다고 하고 손을 내밀었지만

그것이 꼭 "내 손을 깨물어" 라는 말은 아님.

실제로도 손을 내밀긴 했지만 "이 손을 깨물어" 같은 말은 안했음.

도묘지는 평소대로 긴장하다 자기 혀를 깨물었는데

그것도 "깨물기" 로 인정이 된 것.









에모이한 상황을 좀 더 설명을 해주면


"동아리 활동을 마치고 혼자 들어온 내 앞에 펼쳐진 석양이 비쳐 황혼이 드리운 오후 6시의 빈 교실"

"야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머리 윗쪽에서 나는 고양이 우는 소리를 듣고 고개를 들어봤더니 보이는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빛들"

"정처없이 시작한 여행의 끝에 도착한 밤의 호수에 쏟아지는 별똥별들"


이런 뭔가 감성에 젖는 그런 상황이나 느낌을 에모이 하다고 한다고 함.

덧글

댓글 입력 영역